한화그룹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주요 제조·화학 계열사를 중심으로 협력사 물품과 용역 대금 약 1천억원을 조기에 현금 지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운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한화그룹은 그동안 설과 추석 명절마다 협력사 대금을 조기에 지급해왔다.

계열사별로는 ▲ 한화토탈 243억원 ▲ 한화시스템 137억원 ▲ ㈜한화·방산 109억원 ▲ 한화케미칼 100억원 등으로, 평소보다 최소 열흘에서 보름 정도 앞당겨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또 갤러리아백화점은 아름드리 매장 상품 판매 활성화를 위해 충남지역 농수산물 가공품의 판매를 명절 기간에 지원할 계획이다.

아름드리 명절세트 브로슈어 제작과 홍보를 지원하고, 사전에 당진시·태안군 품평회를 통해 신규 발굴된 평가 우수업체의 제품 세트가 갤러리아백화점 안에서 판매되도록 지원한다.
올해 설에는 약 2억4천만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으며, 올 추석에는 약 3억4천만원의 목표 매출액을 세우고 판매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한화그룹은 15개 그룹 계열사 34개 사업장에서 추석 명절을 맞이해 자발적으로 각자의 사업 특색에 맞는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가령 오는 14일에는 방위산업 분야 4개사(㈜한화·방산,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지상방산)에서 약 130명의 인원이 현충원 성묘와 환경미화 활동을 펼친다.

한화손해보험은 오는 18일부터 소비자평가단과 함께 하는 '함께 한가위, 나눔 잔치'를 진행한다.

지역 영구임대아파트 거주자 300명을 대상으로 밥차 배식, 추석명절음식, '복나눔' 키트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