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대응 잘돼…신속한 상황 종식에 최선 다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 발생과 관련해 "질병관리본부는 현장 대응과 지휘에 집중하고 정부는 적극 지원하면서 진행 상황을 국민께 투명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메르스의 확산을 막고 신속하게 상황을 종식하는 것이므로 끝까지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메르스 환자가 발생해 국민이 걱정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과거와 달리 관계 당국과 병원, 의료 관계자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해 초기대응이 비교적 잘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 주말 국민이 알지 못하는 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주신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께서는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