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공작' 을 수사하는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댓글공작을 총지휘한 인물로 지목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게 2차 출석을 요구했다고 11일 밝혔다.

수사단은 "조 전 청장에게 오는 12일 오전 9시 출석하라고 요청했다"며 "조 전 청장과는 일정 조율을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 각 조직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앞서 지난 5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 출석해 14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수사단은 사건에 연루된 다른 전·현직 경찰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 내용을 조 전 청장에게 확인하는 작업이 오래 걸려 당일 조 전 청장 조사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2차 소환하기로 했다.
조 전 청장은 첫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출석 당시 취재진에게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자신의 피의자 소환을 두고는 "황당하다.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조 전 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은 차명 아이디(ID)나 해외 인터넷 프로토콜(IP)을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조사됐다.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도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을 가장하고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천여건을 썼다고 수사단은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