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이지원 감독/사진=한경 DB

'미쓰백' 이지원 감독이 캐스팅 비화를 소개했다.

이지원 감독은 11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밀정' 뒷풀이 장소에서 한지민을 처음 봤는데, 첫 눈에 반한 느낌이었다"며 "검은 옷을 입고, 클러치를 든 한지민의 모습에서 카리스마를 봤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 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단편영화 '그녀에게'로 207년 샌프란시스코 매드캣 국제 여성 영화제, 2008년 블라디보스톡 아시아태평양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이지원 감독의 첫 장편 영화다.

한지민은 타이틀롤 미쓰백, 백상아 역을 맡아 이전의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아닌 거칠고 냉소적인 면모를 선보인다. 백상아는 누구도 믿지 않고, 아무것도 마음에 두지 않았지만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면서 세상에 맞서기로 결심하는 인물이다.
이지원 감독은 "이전에 알던 한지민과 극과 극의 이미지라 처음엔 백상아 역할로 바로 떠올리진 못했다"며 "처음 봤을 때 한지민 배우가 위 아래로 검은 옷을 입고 걸어갔는데, 클러치가 일수가방처럼 느껴질 정도로 눈에서 강렬함을 봤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그러면서 "한지민 씨에게 관심이 생겨서 며칠을 검색하며 찾아보는데, 운명처럼 한지민 씨에게 '하겠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이거야 말로 운명 같다"고 말했다.

이지원 감독의 설명에 한지민은 "전 그저 '열심히 먹어야겠다'는 심정으로 갔다"며 "저를 그렇게 봐주셨을 진 몰랐다"고 밝히며 웃었다.

한편 '미쓰백'은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