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민/사진=한경DB

'미쓰백' 한지민이 음주 연기를 고백했다.

한지민은 11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서 "극 중 술취한 장면은 실제로 음주를 하면서 찍었다"고 털어 놓았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 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단편영화 '그녀에게'로 207년 샌프란시스코 매드캣 국제 여성 영화제, 2008년 블라디보스톡 아시아태평양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이지원 감독의 첫 장편 영화다.

한지민은 타이틀롤 미쓰백, 백상아 역을 맡아 이전의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아닌 거칠고 냉소적인 면모를 선보인다. 백상아는 누구도 믿지 않고, 아무것도 마음에 두지 않았지만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면서 세상에 맞서기로 결심하는 인물이다.
한지민은 "작품 안에서 가장 자연스럽게 술취한 연기를 하는 방법은 진짜 술을 마시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드라마에선 시간에 쫓겨서 못하는데, 전 영화를 찍을 때 술 취한 장면은 항상 술을 직접 마셨다"고 말했다.

이어 "술을 마셔야 올라오는 솔직한 감정이 있다"며 "술을 먹으면 그 감정으로 연기가 더 잘나오는 거 같다"고 음주 연기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지원 감독도 "한지민 씨가 술을 정말 잘마신다"며 "제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간이 싱싱한 분 갔다"고 폭로해 폭소케 했다.

한편 '미쓰백'은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