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신문 조사… 내각지지율 3%p↑·자민당 총재 적합도서 12%p차 리드
비리 의혹과 정책에 대해선 부정적… 76% "사학스캔들 해명 납득 안가"


오는 20일 투개표가 실시되는 자민당 총재선거를 앞두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대세론이 점점 더 굳어지고 있다.

1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이 신문이 8~9일 18세 이상 유권자 2천1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의 지지율과 아베 총리의 차기 자민당 총재 적합도가 함께 상승했다.

내각 지지율은 41%로 지난달 38%보다 3%포인트 증가했다.

지난달 조사 때에는 지지율과 비(非)지지율이 각각 38%와 41%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41%와 38%로 뒤바뀌었다.

차기 자민당 총재로 누가 적합한지 묻는 항목에서도 아베 총리는 지난달(32%)보다 7%포인트 많은 39%를 얻었다.

경쟁자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은 27%를 얻어 전달보다 1%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자민당 지지자들만 따져보면 아베 총리와 이시바 전 간사장 사이의 지지율 격차는 더 커진다.
자민당 지지자 중 차기 자민당 총재로 아베 총리를 꼽은 사람은 65%(지난달 59%)나 돼 이시바 전 간사장을 선택한 사람들(19%)보다 훨씬 많았다.

설문에서 제시된 항목 중 지지 후보가 없다는 대답을 한 부동층이 지난달 34%에서 30%로 줄었는데, 투개표를 앞두고 부동층의 지지가 아베 총리에게 향하는 경향을 보였다.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결정하는 선거인 자민당 총재선거는 자민당 소속 의원(405표)과 지방 당원(405표)의 투표로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벌써 의원 표 중 70% 이상을 확보한 데 이어 대중적인 지지도 넓히고 있어 당원 투표에서도 이시바 전 간사장에 비해 우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베 총리 대세론이 점점 더 힘을 얻고 있지만, 여론은 아베 총리의 비리 의혹이나 개헌 등 정책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인식을 보였다.

사학스캔들에 대한 아베 총리의 해명에 대해 76%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답했고, 아베 정권이 오키나와(沖繩)현 주민들의 반대에도 강행하는 미군기지의 오키나와 헤노코(邊野古) 이전에 대해서도 45%가 반대(찬성 31%)했다.

자위대 존재를 명기한 자민당 개헌안을 차기 국회에 제출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계획에 대해서도 49%가 반대해 찬성 32%보다 더 높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