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산업개발이 한국리모델링건축대전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대우산업개발은 한국리모델링협회가 주최한 ‘2018 한국리모델링건축대전’ 준공부문에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상인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준공부문은 최근 5년 내 공사완료된 리모델링 건축물이 대상이다.

대우산업개발은 지난해 리모델링을 완료한 대우재단빌딩의 ‘서울로 테라스 프로젝트’로 상을 받았다. 대우재단빌딩은 퇴계로에 있다. 서울역에서 남산공원과 남대문 시장 등으로 가는 길이다. 30여년을 도심 길목 한복판에 있다보니 리모델링 이전까지는 건물이 상당히 노후화된 상태였다.
대우산업개발은 리모델링을 통해 이 건물 지하 1층~지상 3층을 기존 업무시설에서 유명 식음료점이 들어찬 ‘서울로 테라스’로 바꿨다. 평일에는 주변 직장인, 주말에는 나들이객과 관광객 등으로 북적이며 낙후된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시가 서울역 고가차도를 개보수해 지난해 개장한 1024m 길이 산책로 ‘서울로7017’과는 연결통로를 통해 오갈 수 있게 했다.

대우산업개발 관계자는 “기존 건물을 철저히 분석하고 낙후된 건물에 생기와 원동력을 불어넣는 리모델링의 본질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리모델링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친환경, 고효율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