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지지자에 '오픈 스튜디오' 제공

자유한국당이 인쇄물이나 플래카드 같은 전통적인 방법 대신 유튜브와 SNS를 활용한 디지털 홍보 강화에 나선다.

당 재정 상황을 고려하는 동시에 국민에게 당의 정책과 활동 내용을 알리는 데 온라인이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올해 추석은 물론 명절 때 역과 터미널 등에서 나눠주던 인쇄홍보물과 플래카드 설치도 중단하기로 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1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홍보국에 동영상과 SNS 카드뉴스 제작이 가능한 인력을 3명 새로 배치하고, 관련 전문 교육을 받도록 한 것은 물론 외부 업체와 유튜브 제작에 관한 계약을 맺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예전처럼 종이나 플래카드 홍보물을 눈여겨보는 사람은 거의 없지만 SNS를 하지 않는 사람은 없다"며 "중요한 것은 우리 당의 생각을 국민에게 알리는 것이니 소통 채널을 트렌드에 맞춰 바꾸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이를 위해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 외에 추가로 채널을 하나 더 열고,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내용을 카드뉴스 등으로 제작해 국민에게 알릴 계획이다.

또 개별 의원들의 국정감사와 대정부질문 등 의정활동 내용도 동영상으로 제작해 유튜브 채널이나 개별 SNS에 적극적으로 올리도록 주문했다.
영등포 당사에는 '오픈 스튜디오'도 마련해 당원이나 지지자 누구나 와서 유튜브와 팟캐스트 방송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이처럼 SNS 홍보를 전면에 내세운 것은 '낡고 고루한 보수집단'이라는 그간의 이미지를 벗고 소통하는 이미지를 구축해 젊은 층의 지지를 흡수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젊은 정당으로 체질개선을 해나가겠다는 취지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취임 이후 정부정책과 현안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오른소리'를 통해 주로 밝혀왔다.

한국당은 또 지난달 외부 전문가에게 의뢰해 당 브랜드 평가를 실시했고, 당의 재정 상황을 전면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비대위 산하 소위 차원에서 당명 교체 등의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외부 전문가는 혁신 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당명을 교체하는 것만으로는 지지 회복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정 상황 공개와 관련해서는 잔류파 의원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통합과 전진' 모임에서 회계내역 상시공개 방안이 거론됐고, 비대위 차원에서도 공개 시점을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