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격리 치료중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직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근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동안 메르스 의심환자라면 무조건 전원 병원격리 조처했으나 이제부터는 제한적으로 자가 격리를 할 수 있게 됐다.

보건당국이 그간의 연구결과와 국내외 대응지침을 토대로 메르스 국내 유입을 조기 발견, 차단하려는 목표는 달성하되 의심환자의 불편을 덜어주려는 취지에서 전문가 검토를 거쳐 올해 상반기 메르스 대응지침을 개정했기 때문이다.

11일 질병관리본부의 '2018년 국내 메르스 대응지침 개정안'을 보면, 의심환자에 대한 격리방법을 보완했다.

의심환자는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이 있는 병원격리를 일단 원칙으로 했다.
하지만 낙타접촉이나 낙타 생우유 및 생고기 섭취, 현지 의료기관 방문, 의심 및 확진 환자접촉 등이 없는 단순 중동 방문자이거나 폐렴, 급성호흡곤란증후군이 없는 경증환자 중에서 입원격리를 할 수 없는 사정이 있거나 거부할 경우 자가 격리할 수 있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의심환자가 혼자 쓸 수 있는 자연환기가 잘 되는 방에다가 단독 사용 가능한 화장실·세면대가 있으면서 본인과 연락할 수 있는 수단이 있으면 자가 격리 생활을 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의심환자의 역학적 연관성 및 호흡기 증상 등 위험도를 평가해 저위험 환자는 자가 격리할 수 있게 함으로써 병원격리가 어려운 환자들에 대한 대응체계를 손질했다"고 설명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