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11일 여야 대표들을 예방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전했다.

한 수석의 국회 방문은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8일부터 열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청했으나 국회의장단과 일부 야당이 거부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다.
임 실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국회가 함께해야 제대로 남북 간에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되리라는 얘기가 많았다"며 "일정이 어렵고 정치적 부담도 있을 수 있으나 비핵화 문제가 매우 중대한 이 시점에 대승적으로 동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 실장은 "(당사자들에게) 설명하기 전"이라며 "청와대 정무수석이 찾아뵙고 설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제안에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화답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거부 의사를 밝혔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위시한 국회의장단과 자유한국당 소속 강석호 외교통일위원장 역시 동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