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법무법인 한결, '공인중개사 특화 법률 AI 서비스' 개발

SK주식회사 C&C와 법무법인 한결, 스테이션3는 부동산 O2O 플랫폼 다방에서 인공지능(AI) 부동산 권리분석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부동산 권리분석은 부동산 등기부 등본과 건축물 대장상의 사실관계 및 권리관계 등을 분석하는 일이다.

시범서비스를 이용하면, 매물 주소와 거래 유형·금액 등 간단한 정보를 입력한 뒤 수 분내 권리분석 보고서를 받을 수 있다.

부동산의 최종 평가 점수는 '안전', '안전장치 필요', '위험', '위험 현실화' 등 4개 등급으로 표시된다.

서비스 대상은 아파트와 오피스텔이다.

다방의 파트너 공인중개사라면 별도 비용 없이 '다방프로'(pro.dabangapp.com)에 접속해, 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 C&C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AI '에이브릴' 기반의 시스템 구현을 맡았다.

법무법인 한결은 법률 AI 서비스 설계·제공을 총괄했고, 스테이션3는 다방의 파트너 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마케팅 및 서비스 제공을 담당했다.

3사는 이번 시범서비스를 통해, 공인중개사의 중개 업무 효율성 제고뿐 아니라 부동산 분쟁의 소지를 줄이는 등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안식 법무법인 한결 대표변호사는 "전문 법률지식과 IT 기술을 융합해 지식의 문턱을 대폭 낮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규석 SK C&C Digital GTM 1그룹장은 "부동산 권리분석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한결의 부동산 관련 법률지식을 에이브릴 기반 시스템에 지속적으로 추가해 갈 것"이라며, "이 서비스가 국내 부동산의 거래 안전성을 높이고 부동산 공인중개사의 업무 전문성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결은 SK C&C의 AI '에이브릴'에 기반한 생활 법률 상담 서비스 및 변호사를 위한 전문 판례 검색 서비스도 개발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