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조홍근)는 입주기업 ESN(대표 홍성두,사진)이 신제품 휴대용 텀블러 살균세척기 ‘클리스템(KLISTEM)’을 미국 최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인 킥스타터에 선보여 출시 17시간만에 목표액(1만달러)을 달성했다고 11일 발표했다.

클리스템은 휴대용 다목적 살균기로 가벼운 터치만으로도 99.99% 세균을 제거할 수 있다. 손이나 수세미로 세척하면 제대로 용기 안쪽이 세척되지 않는 점을 개선했다.작은 사이즈로 휴대가 간편하고 대형살균기 구매가 부담스러운 고객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클리스템은 차별화된 살균과 건조 메커니즘의 방식으로 제작됐다.자외선(UV)램프를 용기 내부로 옮겨 자외선 파장이 사각지대 없이 닿도록 했다.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주요 균을 없앨 수 있고, 살균 후 건조기능은 남아있는 습기로 발생할 수 있는 2차 세균 증식도 예방할 수 있다.
홍성두 대표는 ”북미와 유럽·일본 바이어들의 관심이 늘면서 펀딩 종료 25일을 남겨두고 300% 달성할 것 같다”며 “베트남 하노이에 매장을 마련한데 이어 동남아 지역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