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지식재산 기반 민간 일자리 창출대책' 추진

특허청이 2022년까지 지식재산 분야 직접 일자리 1만1천개, 기업 성장을 통한 간접 일자리 3만5천개 등 모두 4만6천개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특허청은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7차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지식재산(IP) 기반 민간 일자리 창출대책'을 추진한다고 보고했다.

대책에 따르면 학생-대학-기업이 3자 협약을 맺어 대학이 지식재산 교육을 제공하고, 자격증 취득 등 일정 조건을 만족한 학생을 기업이 채용하는 취업연계형 지식재산 인재양성 사업으로 일자리 6천200개를 창출한다.

발명·특성화고 지정을 현재 6개에서 2022년 12개로 늘리고, 소속 고교생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교육과 기업 연계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해 고졸 청년 일자리 2천100개도 만든다.
현재 운영 중인 발명교육센터를 201개에서 231개로 늘리고 지역 아동 교육 전담 인력을 충원하며, 전국 5개 광역 거점에 발명교육 통합 지원센터를 새롭게 구축해 관련 일자리 400개를 창출한다.

정부가 발주하는 특허 선행기술 조사 물량의 민간 점유율을 32%에서 2022년까지 50% 이상으로 확대해 민간 시장을 키우고, 특허 분석 일자리 200개를 만든다.

미취업 대졸자, 연구개발(R&D) 퇴직인력 등을 지식재산 조사·분석 전문인력으로 양성해 1천명을 지식재산서비스 업체에 채용 연계한다.

중소·벤처기업의 지식재산 기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8천억원 규모의 IP 기반 중소·벤처기업 투자 펀드를 조성해 일자리 5천600개를 창출한다.

경력단절 여성이나 저소득층 등 취업 취약계층을 채용해 온라인 위조상품 재택 모니터링단을 운영하고, 정부 R&D에서의 특허 연계 기술개발(IP-R&D) 도입 확대, 대형 R&D 사업단(50억 이상)의 특허전담관 채용 등으로 일자리 470개를 만들 계획이다.

김태만 특허청 차장은 "S&P 500 기업의 무형자산 비율이 87%에 이르는 등 무형경제 시대가 도래하면서 지식재산의 중요성이 날로 커진다"며 "이번 대책에 포함된 지식재산 청년 일자리 사업, 스타트업·중소기업 지원사업 등을 차질없이 추진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리고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