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공사 없이 간편히 사용
인덕션 모듈 2배, 강화된 화력
내구성·안전성 업그레이드

삼성전자(44,1501,050 -2.32%)가 플러그만 꽂아 사용할 수 있는 전기레인지 인덕션 신제품을 11일 출시했다. 프리스탠딩과 빌트인 두가지 타입으로 출고가는 159~169만원이다.

신제품은 삼성 인덕션 전기레인지의 장점인 다양한 크기의 용기를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존에 화력을 대폭 강화한 '플렉스존 플러스' 기능을 탑재했다. 플렉스존 플러스는 용기에 열을 가하는 인덕션 모듈 4개를 탑재해 면적이 넓은 용기, 다양한 모양의 용기를 사용해도 고른 조리가 가능하다.

쿠킹존마다 개별 온도 조절이 가능해 여러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으며, 3300와트의 높은 화력을 통해 장시간 가열해야 하는 요리의 조리 시간을 단축 가능하다. 간편하게 플러그를 꽂아 사용할 수 있는 파워코드 타입으로 별도의 전기 공사나 추가 설치 작업이 필요 없다.
상판에는 내구성과 내열성이 강한 프랑스 명품 글라스 '유로케라' 세라믹 글라스를 적용해 안전하고 편리하다. 글라스 테두리에 알루미늄 프레임을 부착해 측면 강도를 보강했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마무리 했다.

김성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이번 전기레인지 인덕션 신제품은 삼성 전기레인지만의 기능을 한층 더 차별화하기 위해 노력한 제품"이라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