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1일 서울에서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전날 방한한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45분께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찾아 강 장관을 예방했다.

비건 대표가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임명 이후 강 장관과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은 약 30분간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회동에서 지난 5일 우리 측 특사 방북 이후 북한 동향과, 비핵화 및 평화 구축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평양 남북 정상회담 의제 관련 논의도 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회동에 미국 측에서는 마크 램버트 국무부 북한 담당 부차관보 대행과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등이 동석했다.

비건 대표는 강 장관 예방에 이어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