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협상’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영화 ‘협상’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JK필름
‘역린’ ‘공조’ ‘꾼’ 등 세 작품 연속 흥행에 성공한 배우 현빈이 올 추석 개봉하는 ‘협상’으로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해 또 한번 명절 극장가를 공략한다.

‘공조’로 지난해 설 극장가를 제패했던 현빈이 이번에는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협상을 소재로 한 영화 ‘협상’을 통해 추석 극장가 점령을 예고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을 통해 선풍적인 인기와 함께 전국에 신드롬을 일으켰던 현빈. 군 전역 이후 스크린에서 활발한 활약을 펼치며 출연했던 영화 모두 흥행 타율 100%를 자랑하며 ‘흥행킹’으로 자리매김했다. ‘역린'(384만9700명)의 고뇌하는 정조대왕, ‘공조'(781만7618명)의 신념을 지키는 과묵한 북한 형사, ‘꾼'(401만8341명)의 지능형 사기꾼 캐릭터를 독보적인 매력으로 소화했던 현빈. 특히 2017년 ‘공조’를 통해 화려한 액션과 유해진과의 특급 케미를 발산하며 경쟁작들을 제치고 설 극장가를 휩쓸었다.
영화 ‘협상’에서 생애 최초 악역에 도전한 현빈은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로 파격 변신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현빈은 “악역이 가지고 있는 전형성에서 벗어나 보려고 노력했다. 그래야 민태구라는 인물이 더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협상’은 오는 19일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