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은 부산교통공사에서 발주한 부산도시철도 1호선 전동차 48량 사업을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부산교통공사에서 추진하는 1호선 노후차량 교체 사업의 하나로, 수주 금액은 약 556억원이다.

신규 전동차는 창원공장에서 생산돼 2020년까지 전량 납품될 예정이며, 총연장 40.48㎞의 부산 1호선 노포역∼다대포해수욕장역 전 구간에서 운행하게 된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신규 전동차는 8량 1편성의 총 6개 편성으로 구성되고 운행 최고속도는 80㎞/h다.

객실 내 최적의 공기 질을 유지하는 공기정화장치와 차량 외부 밝기에 따라 객실 내 조명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조도 제어장치를 탑재해 승객 편의를 높였다.
또 강화된 철도안전법 충돌기준을 적용해 차량 안전성이 향상됐으며 정전으로 전기가 끊겨도 차량 내부의 배터리를 활용한 비상방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 밖에 차량 고장 내역을 저장하는 별도의 블랙박스를 장착해 사고 시에도 운행 및 고장기록을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사고원인 분석이 가능하다고 현대로템은 설명했다.

현대로템은 이번에 수주한 48량을 포함해 부산 1호선 496량과 2호선 336량, 3호선 80량 등 총 912량을 부산교통공사로부터 수주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