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양동근/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영상 캡처

'냉부해' 양동근이 색다른 홍어 맛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 양동근의 냉장고가 공개됐다. 양동근은 "홍어를 좋아한다"면서 "색다른 홍어 요리를 먹고 싶다"고 셰프들에게 주문했다.

양동근의 이색 재료 주문에 셰프들은 괴로워했다. '냉부해' 레이먼킴, 유현수 셰프 모두 홍어 요리는 처음이지만, 양동근의 취향에 맞추기 위해 노력했다. 각자의 방식으로 홍어를 손질하면서 레이먼킴은 홍어 파스타, 유현수 셰프는 홍어애탕을 선보였다.
레이먼킴은 홍어의 강한 향을 순화 시켜 보다 대중적인 맛을 만들었고, 유현수는 홍어 본연의 맛을 살렸다. 전혀 다른 방식으로 홍어 요리를 선보인 가운데 양동근은 개인적인 취향으로 유현수의 요리에 더욱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레이먼킴의 파스타에는 "홍어 보연의 톡쏘는 맛이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도 내비쳤다.

그럼에도 최종 선택은 레이먼킴이었다.

양동근은 "아내를 데리고 갔을 때도 같이 좋아해줄 수 없을까가 고민이었다"며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면서 레이먼킴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