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11일 코오롱티슈진(Reg.S)의 주요 지수 편입이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창규 연구원은 "코오롱티슈진은 코오롱의 미국 자회사로, 국내에서 주식예탁증서(DR) 형태로 상장돼 있다"며 "국내 지수인 KRX300과 코스닥150은 DR을 제외하기 때문에 편입될 수 없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글로벌 지수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편입도 불가능할 것으로 봤다. 최 연구원은 "MSCI가 코오롱티슈진의 국가 분류를 미국으로 하고 있다고 보면, MSCI 편입은 어렵다"며 "MSCI에서는 홍콩 이스라엘 네덜란드 중국 페루 등 제한된 국가에 대해서만 해외 상장종목의 편입을 허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DR 상장이라는 점 때문에 코오롱티슈진은 주요 지수 편입이 어렵고, 관련 수급의 발생도 기대하기 힘들다는 판단이다. DR은 해외에 주식을 상장하는 경우, 원주는 본국에 소재한 금융기관에 보관하고 해외의 투자자에게는 원주에 대한 소유권을 인정하는 증서를 말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