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실장, 與野 9명 초청
의장단 등 6명 곧바로 거절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는 18일 열리는 평양 남북한 정상회담에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평양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 비서실장은 “국회가 함께해야 남북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얘기가 많았다”며 “남북 간 새로운 장이 열리는 순간이며, 비핵화 문제도 매우 중대한 시점에 대승적으로 동행해 주길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주영·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이날 의장단 회의를 열어 초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고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즉각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3명만이 초청에 응했다.

청와대는 이날 북측과 협의를 통해 방북단 규모를 200명 정도로 맞추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평양정상회담이 8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정치인 외에 방북단에 합류할 경제인 등 각계 인사의 명단은 아직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경제인들도 꼭 함께했으면 좋겠다”며 “어느 정도 범위에서 어떤 분을 모실지는 아직 의논 중”이라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