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내외가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창덕궁 후원 부용지 앞에서 담소하고 있다. 창덕궁에서 외국 정상의 환영식을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우리 문화를 외국에 홍보하는 차원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김정숙 여사, 이리아나 조코 위도도 여사, 문 대통령, 조코 위도도 대통령.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