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회 분원 설치해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세종시는 민주당이 만든 도시”라며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서 제 기능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10일 밝혔다. 당 최고위원들은 이 대표의 지역구이기도 한 세종시에 국회 분원을 설치하겠다고 거들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국회의 세종시 설치는 문재인 정부에서 이미 대선 공약으로 밝혔다”며 “국회 출석으로 인한 비효율성을 재고하기 위해 반드시 세종시 국회 분원을 신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세종시가 본래대로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정책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국회 세종 분원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이 대표 발의로 국회에 계류돼 있는데 하루빨리 심의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세종시는 지역구 의원이자 집권 여당 대표인 이 대표를 지렛대 삼아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국립 행정대학원 설립 △공공기관 이전 등을 요구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시는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상징으로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전국 최고 수준의 자치분권 도시와 특별자치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공공기관 지방이전 대상기관을 놓고 검토하겠지만, 국책연구기관 등은 세종시로 오는 게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가 지난 4일 교섭단체 연설에서 꺼낸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지원하는 후속 법안도 제출됐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