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0일 이번 평양정상회담 방북단 규모를 200명으로 북측과 협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번 노무현 정부 시절 방북 규모보다 100명가량 줄어든 숫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과거에 비해 축소된 이유에 대해 “북쪽에서 (방북 인원이) 너무 많아지면 실무적 부담도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항공기를 이용해 방북하기로 하면서 버스를 이용한 노무현 전 대통령 방북 당시보다 수행인원이 대폭 줄어든 점도 청와대의 고민이 커진 이유다. 청와대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인물로 수행원을 구성해야 하는데 제약이 많아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실제 방북단에는 행사를 위한 의전, 경호, 행정 지원 인력 등의 인력만 100명 안팎으로 구성된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50명 수준의 동행 취재단을 감안하면 정치, 경제, 사회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참석자는 50명 남짓한 수준으로 꾸려질 전망이다. 청와대는 한정된 방북단에 경제인을 소규모로 포함하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경제인들도 꼭 함께했으면 한다”며 “어느 정도 범위에서 어떤 분들이 계실지 논의 중”이라고 했다. 경제인 방북단에 대기업 회장 등이 다수 포함될지 주목된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