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 위도도 대통령 訪韓 맞춰 한·인니 경제외교 활발

양국, 서울서 산업협력포럼 개최
박용만 상의 회장 "양국 기업인
마음껏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

손경식 CJ회장·황각규 롯데부회장 등
조코위 대통령 만나 투자방안 논의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가운데)이 10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왼쪽)의 안내를 받아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한국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국빈 방한을 계기로 양국 간 경제 협력 강화에 나섰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 인구 대국(2억6000만 명)으로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국가 중 경제 규모가 가장 크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신(新)남방정책의 핵심 국가로 꼽힌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1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조코위 대통령을 만나 식품·문화·서비스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조코위 대통령은 손 회장에게 CJ의 문화사업과 바이오 생물자원 분야 제조업 투자를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손 회장은 “CJ가 보유한 제조기술과 문화·서비스 사업 등에서 쌓은 역량을 함께 나누는 동시에 투자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화답했다. CJ는 인도네시아에 13억달러(약 1조4700억원)를 투자했다. 사료·축산, 베이커리, 극장, 물류 등의 분야에서 1만40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도 조코위 대통령을 만났다. 두 사람은 이날 만남에서 현대차의 인도네시아 사업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로템 등이 인도네시아에서 발전소와 아파트 건설, 경전철 프로젝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

손경식 회장(왼쪽부터), 최정우 회장, 황각규 부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도 이날 조코위 대통령을 면담했다. 황 부회장은 조코위 대통령에게 “롯데는 지속적인 투자와 적극적인 협력 활동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동반자적 관계를 쌓아왔다”며 “인도네시아 정부가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해주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롯데는 2008년 인도네시아의 대형마트 체인 ‘마크로’를 인수하며 인도네시아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롯데백화점 롯데케미칼 롯데GRS 등 11개 계열사가 현지에 약 90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한·인니 동반자협의회’의 경제계 의장직을 맡고 있기도 하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도 조코위 대통령을 만나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사인 크라카타우스틸과 합작해 연산 300만t 규모의 동남아 최초 일관제철소(쇳물 생산부터 철강 완제품까지 모두 생산하는 제철소)를 2013년 말부터 가동 중이다.

대한상공회의소 등 5개 경제단체는 조코위 대통령을 초청해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을 열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송치호 LG상사 사장, 조현상 효성 사장 등이 참석해 양국 간 제조업·인프라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두산그룹이 엔진 사업(두산인프라코어)과 자바섬 석탄화력발전사업(두산중공업) 참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는 등 15개 협력사업의 MOU가 체결됐다.

박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인도네시아 상공회의소와 함께 기업인들이 마음껏 협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내년 하반기 ‘한·아세안 CEO 서밋’ 등을 통해 협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형/김재후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