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대표·장하성 실장 이어
고강도 부동산 대책 또 주장
홍장표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회 위원장(전 청와대 경제수석·사진)이 부동산 가격을 잡기 위해 보유세를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등에 이어 당·정·청 고위관계자들이 연일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을 주장하는 모양새다.

홍 위원장은 10일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부동산 시장에 거품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해) 보유세 인상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거품이 있다고 판단되면 시장에만 내버려둘 수만은 없다”며 “적재적소에 규제라는 것은 항상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동산값은 최대한 안정시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철학”이라며 “특히 ‘투기적 수요를 잠재우겠다’는 강력한 규제를 하겠다는 사인을 여러 번 보냈다”고 설명했다. 홍 위원장은 “적어도 부동산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간다고 생각하는 경우에는 거품이 있을 수 있다”며 “거품을 그대로 놔두면 또다시 다른 큰 문제를 유발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데 대해 “잠재적으로 향후에 수도권 부동산 공급이 부족하지 않을까 하는 일부 우려가 있다”며 “심리적인 불안이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공급 부족 탓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그동안 정부에서 쭉 발표해 왔듯이 수도권과 서울 주위에 국토교통부가 관련된 택지들을 개발해서 실제로 공고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서울은 공급이 부족하지 않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대신 넘쳐나는 유동 자금이 부동산으로 흘러들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기업·수출 중심 경제구조가 더 이상 낙수효과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며 “부동산에서 이런 자금이 자연스럽게 빠져나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소득을 늘려서 그 부채를 줄여나가는 것이 관건”이라며 “조만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 관련 시간표를 작성해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