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CEO 레슨 노트
문경돈의 '테이크 어웨이' 꿀팁

오른쪽 팔꿈치는 '느슨하게'
뻣뻣하거나 힘이 들어가면
백스윙 회전, 시작부터 막혀

‘한경 CEO 레슨 노트’가 오늘부터 매주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고덕호 김영 허석호 문경돈 프로 등 9명의 한경골프최고위과정 명품 강사들의 실전 원포인트 팁을 매주 한 가지씩 엄선해 싣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골프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되길 기대합니다.

주말골퍼들이 의외로 힘들어하는 게 백스윙의 시작, 즉 테이크어웨이다. ‘어드레스에서 클럽을 오른쪽으로 낮고 길게 쭉 빼라’는 일반적 이론은 많이 들어서 알고 있지만, 실전에선 이상하게 잘 안 된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 가장 먼저 체크해봐야 할 게 오른팔꿈치다. 지나치게 뻣뻣하게 뻗어 있고 힘이 잔뜩 들어가 있으면 오른쪽으로 몸통과 어깨, 팔이 회전하면서 시작되는 백스윙이 초반부터 막혀버리기 때문이다. 급하게 팔로만 클럽을 들어서 올리는 부작용이 생기기 십상이다.

어드레스 모습을 골퍼의 오른쪽에서 봤을 때 왼팔이 오른팔에 가리지 않고 살짝 보일 정도로 오른팔꿈치에서 힘을 빼 느슨하게 한 뒤 살짝 내리는 게 좋다. 한경골프최고위과정 필드레슨 강사인 문경돈 프로는 “왼팔은 쭉 펴더라도 오른팔꿈치는 왼팔꿈치보다 지면 방향으로 좀 더 굽혀서 왼팔과 왼쪽 몸통, 어깨가 오른쪽으로 지나갈 길을 만들어주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중요한 건 이 과정에서 클럽 페이스가 바라보는 방향이다. 페이스가 줄곧 골프공을 바라보면서(왼쪽 사진) 올라가는 게 좋다. 그렇지 않으면 너무 수직으로 클럽을 들어올리거나 몸통 뒤로 클럽헤드가 빠져나가(오른쪽 사진) 지나치게 플랫한 스윙이 될 수 있다. 스윙의 첫 단추가 잘 못 꿰이는 것이다.

문 프로는 “느슨한 오른팔꿈치, 공을 바라보면서 올라가는 클럽 페이스 등 두 가지만이라도 잘 제어하면 백스윙이 간결해지고 쉬워진다”고 강조했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