흩어졌던 그룹 패션 사업
온라인몰로 한곳에 통합

빔바이롤라·제라드다렐 등 수입 브랜드 라이선스 계약 추진
리빙 사업 분야로도 확장
롯데GFR이 올해 말께 자체 온라인 쇼핑몰을 연다. 인테리어 용품, 식기 등 리빙사업 진출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선다. 롯데GFR은 매출을 올해 2000억원(추정)에서 2022년 1조원으로 확대하고 증시에 상장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롯데그룹은 지난 6월 패션사업 강화를 위해 롯데GFR을 출범했다. 나이스클랍으로 유명한 계열사 엔씨에프(NCF)에 롯데백화점 글로벌패션(GF)부문을 합쳤다. NCF를 이끌던 설풍진 대표(사진)가 수장을 맡았다.

설 대표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미션’을 공개했다. 그동안 실적이 좋지 않았던 롯데백화점 GF부문을 정상화한 뒤 회사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것이다. 그는 2014년 옛 NCF 대표를 맡아 나이스클랍을 국내 최정상 여성 브랜드로 성장시킨 경험이 있다.

◆LF몰 같은 종합패션몰 추진

설 대표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온라인몰 구축이다. 롯데GFR 자체 온라인몰을 곧 선보인다. LF몰 같은 종합패션몰을 만드는 게 목표다. LF몰은 국내 패션기업 온라인몰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작년 3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거뒀다. 롯데GFR몰(가칭)에는 이 회사가 국내 판권을 가진 브랜드가 들어갈 예정이다. 나이스클랍과 티렌 등 옛 NCF 브랜드를 비롯 제라드다렐 꽁뜨와데꼬또니에 빔바이롤라 타라자몽 등 옛 롯데백화점 GF부문 브랜드도 검토되고 있다. 이를 위해 이들 해외 브랜드와 온라인몰 입점을 협상 중이다. 온라인은 별도 판권 계약이 안 돼 있기 때문이다.

겐조 등 명품 라인은 브랜드 정책상 온라인에 넣지 않기로 했다. 설 대표는 “물류 기능을 합치니 규모가 제법 커졌고 온라인사업도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온라인을 통해 규모를 일단 키워 놔야 다른 사업도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형 확장을 위해 또 진행하는 게 라이선스 도입이다. 롯데가 직접 디자인한 옷에 해외 브랜드를 붙여 판매하겠다는 것이다. 해외 브랜드 판권만 보유해선 사업을 확장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가격대가 높아 매출 기여도가 큰 겨울 상품 라이선스를 우선 논의 중이다. 설 대표는 “나이스클랍은 코트 재킷 등이 강한데 이 강점을 다른 브랜드로 넓히겠다”고 말했다.

◆리빙 분야 M&A도 검토

설 대표는 M&A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단숨에 치고 올라갈 수 있는 규모 있는 브랜드를 찾고 있다”고 했다. 인수 대상은 패션 분야에 국한하지 않았다. “리빙 분야로 확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패션기업의 리빙사업 진출은 글로벌 트렌드다. 글로벌 제조·직매형 의류(SPA)의 원조인 자라의 자라홈, H&M의 H&M홈 등이 대표적이다. 침구, 식기, 인테리어 소품 등을 판다. 롯데GFR의 중장기 성장 전략은 사업 경계를 넘는 외형 확장이다. “기존 사업을 잘 안착시킨 뒤 그룹의 지원을 받아야 가능한 일”이라고 설 대표는 설명했다.

롯데마트의 패션 PB ‘테’는 의류 SPA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다. 그는 “테 연매출이 350억원가량 되는데 빠르게 늘고 있다”며 “유통 채널을 더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렛, 쇼핑몰 등에 단독 매장을 내는 것도 검토하겠다는 얘기다. 그는 “롯데GFR이 올해부터 테를 공급하기 시작하자 판매량이 10% 이상 늘었다”며 “테의 가능성은 엄청나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