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수 33도 '더클래스 1933' 등

하이트진로가 저도주 위스키 시장에 진출했다. 하이트진로는 10일 ‘더클래스 1933’(사진)과 ‘더클래스 33’ 등 두 종류의 위스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모두 알코올 도수 33도로 국내 위스키 중 최저다.

더클래스 1933과 더클래스 33은 영국 스코틀랜드 디스텔사와 합작으로 제조한 위스키다. 더클래스 1933은 19년 숙성, 더클래스 33은 무연산(숙성기간을 표시하지 않음)이다.

저도 위스키 시장은 부드러운 맛과 향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시장 규모가 최근 5년간 25.5% 커졌다. 같은 기간 한국 위스키 시장은 5.4% 줄었다. 출고가격은 450mL 기준 더클래스 1933은 3만6360원, 더클래스 33은 2만3930원이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