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비 내면 적립금 혜택
티몬이 유료회원제 서비스인 슈퍼세이브를 시작한 지 5개월 만에 누적 가입자가 10만 명을 넘었다고 10일 발표했다.

단기간 빠르게 유료회원이 증가한 것은 혜택이 많기 때문이다. 슈퍼세이브에 가입하면 적립금과 함께 구매액의 2% 적립, 회원 전용 특가 상품 제안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1개월 5000원, 3개월 1만2000원, 6개월 2만4000원을 내야 한다. 티몬 분석에 따르면 6개월 회원의 평균 혜택 금액은 6만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낸 돈의 2.5배를 혜택으로 봤다는 것이다.

기간별 가입 회원은 6개월이 73%로 가장 많았고 3개월(18%), 1개월(9%) 순이었다. 슈퍼세이브 회원은 구매도 월등히 많이 했다. 일반 소비자 대비 월평균 구매 횟수가 3배에 달했다. 한 달 소비금액도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슈퍼세이브 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전용 딜’을 통해 50% 할인 혜택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에서 유통, 호텔 분야 취재를 하고 있습니다. 독자들에게 인사이트를 줄 수 있는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