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균 탐앤탐스 대표 횡령 혐의 /사진=한경DB

'토종 커피전문점 1세대'로 불리는 탐앤탐스의 김도균 대표가 회사 자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구속될 위기에 놓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0일 커피전문점 탐앤탐스를 운영하며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이 회사 김도균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 대표는 2009∼2015년 우유 공급업체가 회사에 제공하는 팩당 200원 안팎의 '판매 장려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리는 등의 방식으로 거액의 회사자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를 받고 있다.

판매 장려금은 판매촉진과 시장개척 등을 목적으로 제조업체가 유통업체 등에 지급하는 돈을 말한다.
김 대표는 이밖에도 직원에게 허위로 급여를 지급한 뒤 돌려받거나 식재료 유통과정에 자신이 경영권을 쥔 다른 업체를 끼워넣어 납품대금을 부풀리는 등의 수법으로 총 수십억원의 회삿돈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김 대표가 거래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뒷돈을 받아챙기는 한편 경영과정에서 법적 분쟁이 벌어지자 가짜 증거서류를 제출하고 거짓 증언을 시킨 혐의도 포착했다.

검찰은 지난 5월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주택 등지를 압수수색하고 자금흐름을 추적해왔다.

2000년대 초반 '토종 1세대' 커피전문점으로 출발한 탐앤탐스는 국내외에 400여개 가맹 매장을 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