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한 달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기업대출과 가계대출이 모두 오른 가운데 중소기업대출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7월 말 0.56%로 6월 말(0.51%)보다 0.05%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동월 말(0.48%) 대비로도 0.08%포인트 올랐다.

신규연체 발생액(1조5000억원)이 연체채권 정리규모(6000억원)를 웃돌아 연체채권 잔액(8조8000억원)이 9000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은 0.81%로 전월 말(0.73%) 대비 0.08%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동월 말(0.67%)과 비교하면 0.14%포인트 올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1.79%로 전월 말(1.78%) 대비 0.01%포인트 상승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8%로 전월 말(0.48%)보다 0.10%포인트 뛰었다. 선박·자동차부품 제조업 영위 업체를 중심으로 신규연체가 발생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로 전월 말(0.25%) 대비 0.02%포인트 올랐다. 전년 동월 말(0.26%) 대비 0.0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19%로 전월 말(0.19%)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전년 동월 말(0.19%)과도 비슷한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4%로 전월 말(0.40%) 대비 0.04%포인트 올랐다. 전년 동월 말(0.45%) 대비해서는 0.01%포인트 하락했다.

금융감독원은 "중소기업대출 상승폭이 상대적으로 두드러진다"며 "향후 시장금리 상승 등에 따른 연체 증가에 대비하여 신규연체 발생추이 등에 대해 지속 모니터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자료=금융감독원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