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환자 104명으로 줄어… 학교 6곳 급식 중단

대구시교육청은 풀무원 계열사의 초코케이크 급식 이후 설사 등 식중독 의심증세를 호소하는 학생 수가 줄면서 진정세를 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집계한 식중독 의심환자 수는 유치원 1곳 41명, 초등학교 3곳 34명, 중학교 1곳 24명으로 모두 99명이다.

대구지역 환자 수는 지난 7일 233명에 이어 8일에는 275명까지 늘었다가 9일에는 144명으로 크게 줄었다.

이에따라 처음 환자가 발생한 유치원과 초등학교 1곳을 제외한 나머지 학교(초등 2개교, 중 1개교)에 대해서는 10일부터 급식을 다시 시작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환자가 계속 줄어들지만 환자가 발생한 학교를 포함해 문제의 제품을 납품받은 곳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북에서는 지금까지 6개 학교 298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고 이 가운데 194명이 완치돼 현재 환자는 104명이다.

10명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경북에서는 지난 5일 11명, 6일 99명, 7일 139명의 의심 환자가 발생했고 10일에는 49명이 추가로 설사 등 증세를 호소했다.

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학교 급식을 중단하고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며 "초등학교 1곳만 10일 단축수업을 하고 나머지 학교는 모두 정상수업을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