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협상' 현빈/사진=한경 DB

'협상' 현빈의 첫 악역 연기는 어떨까.

현빈은 10일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에서 진행된 영화 '협상' 시사회에서 "제가 연기한 민태구는 악역이지만 서사가 있다"며 "다양한 톤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협상'은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는 민태구(현빈 분)와 그에 맞서는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의 대결을 다룬 영화. '국제시장' 조감독과 '히말라야' 각색에 참여했던 이종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현빈은 경찰청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제 범죄 조직의 무기 밀매업자 민태구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용병 시절 이라크, 리비아, 필리핀 등지를 휩쓴 전설의 인물로 이유도, 목적도, 조건도 없이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이며 하채윤(손예진 분)을 압박한다.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에서 여심을 자극하던 로맨틱한 현빈은 없다. 극 초반을 이끄는 현빈의 모습은 냉혈하고 잔혹하다. 뿐만 아니라 극 후반부로 갈수록 민태구가 인질극을 벌인 진짜 이유가 밝혀지면서 단순한 악당에서 나아가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준다.
현빈은 "민태구에겐 여러 서사가 있었다고 생각했다"며 "그걸 표현하기 위해 어떻게 할까 고민했고, 협상이라는 것 자체가 조건들로 이뤄지지만 기본은 '대화'인 것 같더라. 그래서 대화의 방식을 여러 방식으로 하면 색다르지 않을까 싶었다"고 전했다.

현빈의 첫 악역 연기에 함께 호흡을 맞췄던 손예진도 합격점을 줬다.

손예진은 "연기자로서 큰 도전이었을 텐데, 잘 마친거 같다"며 "(이원촬영을 하면서) 같은 공간에서 함께 촬영하는 시간이 적다보니, 어떻게 준비하는지 많이 보진 못했지만 영화를 보고 난 후 깜짝 놀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협상'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