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은 10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에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데 대해 "이번 결정을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호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민의의 대변자인 국회의 대표단이 정상회담에 동행하는 것은 그만큼 남북 간의 소통의 통로가 넓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국회의장단을 비롯해 정당 대표들 모두 초청을 수락하길 기대한다"며 "한반도 평화라는 대의 안에서 국회가 단결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 앞서 내일 제출되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이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며 "평양 방문을 통해 역진 불가능한 남북 평화체제 안착이 가시화되고 남북한 수장뿐 아니라 남북 국회 교류가 상시로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