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달샤벳 비키 백다은 스폰서 제안 폭로 /사진=백다은 인스타그램

그룹 달샤벳의 멤버 비키로 활동했던 배우 백다은이 스폰서 제안을 받은 사실을 공개하며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9일 백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메시지 캡쳐 사진을 올리며 "없어", "이런 것 보내지마", "나 열심히 살고 알아서 잘 살아요"라고 썼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기적인 스폰서 의향 있으시면 연락 부탁한다'는 글이 써있다.

백다은은 지난 2011년 달샤벳 멤버 비키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2012년 솔로 활동을 이후로 팀을 탈퇴한 뒤 배우로 활약 중이다. 그는 특히 영화 '바리새인'에서 파격적인 노출 연기로 눈도장을 받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