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호주자동차딜러협회(AADA) 주최 전국 대회에 참가했다. 호주 판매법인 설립을 앞두고 네트워크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쌍용차는 지난 4일부터 이틀간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전국 딜러 대회에 참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대회는 1000여 개의 차량 딜러사가 참석하는 행사다. 순수 전기차(EV)와 카셰어링(차량공유) 등 관련 산업의 성장을 찾아보는 자리다.

쌍용차는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 브랜드, 픽업트럭 렉스턴스포츠 등을 전시했다. 이와 함께 브랜드 홍보와 현지 시장 공략 방안 등을 논의했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호주 소비자의 선호도를 파악하고 적합한 마케팅을 해 성공적 시장 안착을 이뤄 내겠다”고 말했다.

쌍용차는 오는 11월 호주에 첫 번째 직영 판매법인을 세울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