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2018 한국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2018년도 (사)한국정책학회 추계학술 대회에 참가해 부산항의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 및 사례를 발표했다.

지난 7~8일 양일간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에서 열린 한국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는「4차산업혁명과 생활공감정책」이라는 주제로 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변화에 대한 진단과 국민이 생활 속에서 공감하는 정책 제시를 위해 개최됐다.
공사는 동 학술대회에서 ‘우리나라 무역 최전선 부산항의 빅데이터 적용 현황 및 노력’이라는 주제로 부산항 및 해운항만물류분야에 산재한 다양한 정보를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을 통해 가치있는 정보로 가공 제공해 부산항 관련업계의 부가가치 창출에 적극 지원하고 있는 사례를 발표했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산항 이해관계자와 공공데이터를 적극 공유해 국민 서비스 향상 및 업계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혁신사례를 확산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사업추진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