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가 최근 야구계에서 벌어진 일들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오는 12일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정 총재는 10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KBO 신인드래프트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다가 말미에 "사실 오늘 여러분을 뵐 면목이 없었다"면서 화제를 돌렸다.

그는 "최근 야구계에서 벌어진 일들 때문에 이 자리에 안 올까도 생각했다"면서 "그래도 와서 다른 몇 가지 말씀을 드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기쁜 축제의 날에 어두운 말씀을 드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을 이어갔다.

그러고는 "수요일(12일) 오전 중에 저의 생각을 말씀드릴까 한다"며 인사말을 맺었다.
이달 초 막을 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야구 대표팀이 3회 연속 우승 목표를 달성했지만, KBO는 대표 선수 선발 과정에서의 논란 등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이번 아시안게임을 위해 3주간이나 KBO리그를 중단한 가운데 기량보다는 병역 특례에 초점을 맞춘 듯한 일부 선수들의 발탁에 야구팬들은 공정성을 훼손했다면서 거세게 비난했다.

KBO는 지난 5일 "앞으로 국가대표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긴밀히 협의하고 선발 기준과 규정을 새롭게 제정해 프로와 아마추어 야구가 함께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면서 서둘러 진화에 나섰지만,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오히려 상황은 체육·예술 분야 병역특례 제도에 대한 정부 유관부처의 개선 논의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그러자 결국 정 총재가 직접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갖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