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세먼지 줄이기 위해 실시한 자동차 공회전, 배출가스 특별단속에서 120여 개의 위반업체가 적발됐다.

서울시는 여름철 오존농도를 줄이고 미세먼지 발생의 주원인인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7월 30일부터 8월 31일까지 휘발성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624개소와 마을버스 142개 업체에 대해 자동차 공회전, 배출가스 특별단속을 벌여 123건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여름철 오존주의보 발령 증가에 따라 오존농도에 영향이 큰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을 배출하는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과 마을버스 차고지 및 회차지에서 발생하는 공회전하는 차량에 대해 이뤄졌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대기 중에 날아가 악취나 오존을 발생시키는 탄화수소화합물을 일컫는 물질로서 피부 접촉이나 호흡기 흡입을 통해 신경계에 장애를 일으키는 발암물질이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한 달간 점검인원 60명(서울시 기후환경본부 10명, 자치구 50명)이 참여, 휘발성 오염물질 배출사업장 624개 사업장을 점검했으며 부적합 업소 9건을 적발했다.

위반사항은 유증기 회수설비 정기검사 부적합 6건, 휘발성 배출시설 대표자 변경신고 미이행 2건, 유증기 회수설비 정기검사 미이행 1건이고 이에 대해 개선명령 6건, 경고 2건 과태료 1건에 200만 원을 부과 조치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친환경기동반 3개 반을 편성하여 7~8월 두 달간 마을버스 공회전 자동차 1만 2017대를 점검하고 위반차량 20대에 대해 과태료 20건에 100만 원을 부과했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