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국 하나금융투자 대표이사(오른쪽)과 캐빈 쉴즈 그리핀 캐피탈 CEO(왼쪽)이 업무협약을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 = 하나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는 미국 부동산투자개발그룹인 그리핀 캐피탈사(Griffin Capital Company LLC)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엔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을 비롯해 주요 임직원과 케빈 쉴즈(Kevin A. Shields) 그리핀 캐피탈 대표이사, 마이클 에스켈란테(Michael J. Escalante) 그리핀 캐피탈 CIO 및 책임자들이 참석했다.

지난달 하나금융투자는 그리핀 캐피탈에서 운용하고 있는 리츠(REITs)에서 1400억원 규모 우선주 발행 및 총액인수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해외 리츠에 투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운용사가 사모펀드를 설정했으며, 현재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셀-다운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하나금융투자와 그리핀 캐피탈사는 이번 딜을 바탕으로 사업 확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게 됐다. 향후 하나금융투자는 그리핀 캐피탈사의 채널들을 활용, 미국 전역에 있는 다양한 자산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투자자들에게 우수한 자산들을 소개한다. 또 미국 및 선진국 부동산 시장에서 그리핀 캐피탈이 제공하는 현지 영향력을 바탕으로 추가 딜 확보에 나선다.
그리핀 캐피탈은 23년간 650여건의 부동산 거래를 성사시키며 24조원 이상 실적을 올린 미국 서부기준 10위권 내(자산규모 기준)의 부동산투자개발사다. 현재 운용자산(AUM) 11조4000억원을 기록하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 등지에 약 107만평 규모의 상업용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이번 미국 리츠(REITs) 우선주 발행은 국내에 생소했던 투자자산을 소개한 의미 있는 딜이었다"며 "업무협약이 양사의 발전적인 우호증진과 협력의 디딤돌이 돼 양질의 투자 기회를 발굴하고 가치를 창출하는 계기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케빈 쉴즈(Kevin A. Shields) 그리핀 캐피탈 대표이사는 "우선주 거래가 계기가 돼 하나금융투자와 파트너쉽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양사 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한국의 리딩그룹인 하나금융의 미국 내 위상을 높여 선도적 입지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그리핀 캐피탈이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그리핀 캐피탈은 하나대체자산운용과 함께 미국 L.A.에 소재한 드림웍스(DreamWorks Studio) 본사 건물을 대상으로 리테일 공모펀드를 만들어 완판시켰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