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경영안정자금 융자 선착순 접수…최대 2.5% 이자 지원

"번호표 받으려고 어제저녁부터 줄을 섰습니다.

밤을 꼴딱 새웠네요.

"
울산시가 소상공인 자금난 해소와 경영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융자'에 신청자들이 대거 몰렸다.

10일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융자 신청서를 접수하는 남구 울산신용보증재단 건물 앞엔 이른 아침부터 시민들로 이뤄진 긴 줄이 만들어졌다.

선착순으로 마감되는 경영안정자금 융자 신청을 하려는 소상공인들이 전날부터 줄을 서 밤새 기다린 것이다.

자금이 한정돼 있기 때문에 신청자 중 선착순 100명만 우선 접수해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후부터는 대기자로 분류돼 번호표 순서에 따라 추가 연락을 받게 된다.

가장 먼저 온 사람은 전날 오후 7시부터 재단 앞에서 줄을 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 신청자는 "어제 오후 9시에 왔는데 번호표 20번을 받았다"면서 "아들과 교대로 줄을 서면서 밤을 새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신청자는 "지난 2월과 5월에도 경영안정자금 지원이 있었는데, 그때는 150번대의 번호표를 받아서 신청을 못 했다"면서 "이번에는 전날부터 줄을 서서 다행히 100명 안에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침에 재단을 찾은 사람들은 이미 번호표 배부가 끝났다는 소식을 듣고 아쉬워하며 발길을 돌려야 했다.

개인사업자로 운수업을 하는 A(62)씨는 "지난 6월부터 아예 일이 안 되고 있다"면서 "현상 유지라도 해야 하겠다는 생각에 융자 신청을 하려고 어젯밤부터 여기서 밤을 새웠다"고 토로했다.

그는 "시에서 지원한다고 해서 빚이 아니겠냐만은 그나마 이자가 단돈 얼마라도 싸니 훨씬 낫다"면서 "이렇게 사람이 많이 몰린 걸 보면 다들 상황이 아주 어려운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울산시는 올해 BNK경남은행, BNK부산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7개 금융기관과 함께 4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조성했다.

이미 2월과 5월에 150억원씩을 지원했다.

이번은 3차 지원으로, 100억원 규모다.

경영안정자금 지원 대상은 울산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이다.

이중 제조업·건설업·운수업·광업 등은 상시 근로자 10명 미만 업체, 도·소매업·음식업·서비스업 등은 상시 근로자 5명 미만 업체가 해당한다.

착한 가격 모범업소, 장애인 업체, 고용 창출 우수업체, 청년 창업 기업 등은 우대받을 수 있다.

업체는 5천만원 이내로 대출을 받을 수 있으며, 시로부터 최대 2.5%까지 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융자금 상환 방식은 2년 거치 일시 상환, 1년 거치 2년 분할 상환, 2년 거치 2년 분할 상환 중 업체가 선택할 수 있다.

시는 업체별 융자금에 대한 대출 이자 중 신규 융자의 경우 2년 거치 일시 상환과 1년 거치 2년 분할 상환에 2.5%, 2년 거치 2년 분할 상환에 1.7%의 이자 차액 보전 금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2∼3회 융자를 받은 업체는 최대 2.0%, 4회 이상 융자 업체는 최대 1.5%의 이자 차액 보전 금리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주력 산업인 조선업 침체로 시작된 경기 불황이 장기화하고, 최저임금이 인상되면서 영세 소상공인들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경영안정자금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