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의 뒤를 따라 횡단보도를 건너던 반려견이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인 영상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블랙박스 차량 앞으로 문제의 승용차가 비보호 좌회전을 한다. 승용차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행인과 반려견 사이의 목줄을 보지 못하고 그대로 직진해 바퀴에 빨려 들어가고 만다.
블랙박스 차량은 해당 장면을 목격해 클락션을 울렸고 견주는 소리를 지르며 승용차의 주행을 제지했지만 반려견에게 어떤 사태가 벌어졌는지는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미꾸라지 한 마리가 도로 위를 어지럽히고 다니네. 좌회전 차량, 한 번에 몇 개의 법은 무시하는지?", "저 반려견 견주도 문제가 있네요. 저렇게 긴 목줄은 처음 봅니다. 반려견한테도 위험해요", "보행자 신호에 횡단중인건데 견주를 탓하는 사람은 뭐죠? 애초에 신호위반한 승용차가 훨씬 잘못한건데 목줄 좀 길게 잡은 견주를 어떻게 욕을 할수 있는건지…", "차도 문제고 견주도 문제다. 진짜로 강아지 사랑하면 목줄 저렇게 길게 하고 안다닙니다. 저러고 다니다가 언젠간 사고 한번 납니다", "근데 저건 운전자 시선에서 안보일 것 같네요", "개 목줄을 저렇게 길게 하면 목줄하는 의미가 없습니다"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영상제공 / 보배드림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