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제안한 ‘출산 주도 성장’ 정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를 받아 지난 7일 전국 성인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61.1%가 “출산 주도 성장 정책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29.3%에 그쳤다. 세부적으로는 “매우 반대한다”는 응답은 35.6%, “반대하는 편”은 25.5%, “매우 찬성”은 12.9%, “찬성하는 편”은 16.4% 등이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한국당 지지층에서도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반대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소폭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말했다.
출산 주도 성장 정책은 김 원내대표가 지난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대표연설 도중 제안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과감한 정책 전환으로 출산장려금 2000만원을 지급하고 아이가 성년에 이르기까지 국가가 1억원의 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사람 중심 경제를 표방하지만 사람 잡는 경제가 바로 소득 주도 성장”이라며 “이 정권이 국민을 현혹하는 ‘보이스 피싱’을 하고 잇다”고도 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