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가입고객이 73%로 가장 많아, 평균 적립금 수령금액 6만원
일반이용자보다 월평균 구매 횟수 3배 많고, 구매금액도 4배 이상 커
회원 재가입비율 58%


국내 대표 모바일커머스 티몬(대표 유한익)이 소비자들의 쇼핑 편의와 혜택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한 유료멤버쉽 서비스 ‘슈퍼세이브’가 출시 5개월여만에 10만 누적이용자를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티몬 슈퍼세이브는 기간에 따라 일정 가입비를 내면 그 이상의 리워드 적립금과 구매금액의 2%를 적립 받을 수 있으며, 회원만 구입 가능한 특가 상품딜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유료회원제도이다.

기간별 가입비는 1달(30일) 5000원, 3달(90일) 1만2000원, 6달(180일) 2만4000원으로, 고객이 유연하게 선택할 수 있다.

6개월 가입비를 내면 10일 간격으로 주어지는 적립금(2000원)과 페이백(결제금액의 2%)를 합해 6개월간 최대 15만6000원을 받을 수 있다. 현재까지 고객들의 평균 혜택 금액은 6만원 가량으로 가입비의 2.5배에 달한다.
이 같은 파격적인 고객 혜택에 슈퍼세이브는 150일 만에 누적 가입자 10만명을 넘어섰다. 이용자들의 비중을 살펴보면 6개월 장기 가입고객이 73%로 가장 많았고, 3개월 18%, 1개월 9% 순으로 나타났다.

또 1~3개월 이용자들이 기간 만료 후 슈퍼세이브를 다시 찾는 비중은 58%로 한 번 이용하면 절반 이상이 슈퍼세이브의 강점을 인지하고 계속해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슈퍼세이브 이용고객들은 일반 고객들보다 월평균 3배 더 구매 횟수가 많았고, 1달 소비금액 도 4배 이상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되며 슈퍼세이브 이용고객의 확대는 충성 고객 확보 측면에 있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고객들이 슈퍼세이브를 통해 더욱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대표적으로 슈퍼세이브 가입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전용 딜'에 50% 이상 할인율의 파격적인 상품들을 꾸준히 선보여 나갈 예정이다.

김준수 티몬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슈퍼세이브는 가입금액 대비 최대 6배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일반 할인쿠폰 등과도 중복해서 적용 받을 수 있어 고객이 받는 실제 혜택은 더 크다"라며 "앞으로 고객들이 슈퍼세이브를 통해 더욱 많은 득템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