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 사기로 매일 116명, 10억원의 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20대부터 60대 이상까지 전 연령대에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보이스피싱 피해규모는 1802억원으로 작년 1년간 피해액(2431억원)의 74.2%에 달한다. 2017년 피해액(2431억원)과 비교하면 이미 200억원을 초과했다. 매일 116명의 피해자가 10억원의 피해를 당하고 있는 것이다.

보이스피싱에 이용돼 지급 정지된 대포통장도 증가했다. 올 상반기 중 발생한 대포통장은 2만6851건으로 전년 동기간(2만1012건) 대비 27.8%(5839건) 늘었다.

전 연령대에서 피해가 발생했다. 피해 규모는 20~30대가 425억원, 40~50대가 996억원이다. 60대 이상에서는 350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이 전체 피해의 70.7%를 차지했다. 정부기관 등 사칭형 피해금액 비중은 29.3%를 기록했다.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 사기는 남성, 40~50대의 피해가 컸다. 남성의 피해 비중은 59.1%, 40~50대 피해금액 비중은 67.2%로 나타났다.
정부기관 등 사칭형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는 여성, 고령층에서 많이 나타났다. 여성의 피해금액은 363억원으로 남성(152억원)의 2.4배였다. 60대 이상의 피해금액은 163억원으로 전년 동기간(35억원) 대비 4.7배 늘었다.

금감원과 금융권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내달 1일부터 31일까지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에 나선다. 이달 7일부터 내년 2월까지는 노인복지관, 경로당 등에서 어르신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연극공연'과 교육 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상습적으로 대포통장으로 이용되는 계좌의 명의인 정보(성명, 등록횟수, 계좌개설 기관 등)를 금융권과 공유하고, 고액현금 인출 시 실시하는 현행 문진제도를 강화한다. 보이스피싱 전화 실시간 차단 시스템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금감원은 "검찰‧경찰‧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되었다고 하거나, 금융회사를 사칭해 대출을 해준다면서 돈을 보내라는 전화를 받은 경우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하라"며 "보이스피싱이 의심되는 경우 통화 상대방의 소속기관, 직위 및 이름을 확인한 후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공식 대표번호로 직접 전화해 사실관계 및 진위여부를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에 속아 현금이체 등 피해를 당한 경우 지체없이 112(경찰청) 또는 해당 금융회사 등에 신고해 지급정지 신청을 해야 한다. 보이스피싱에 관한 문의나 상담사항이 있을 경우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1332)에 문의하면 된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