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3월 이후 11년반 만에 평균 100% 웃돌아…응찰자수도 늘어
용인 등 '저평가' 인식에 고가 낙찰 속출…정부 대책 앞두고 신중해야

최근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경기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의 아파트 경매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주 법원 경매에서 입찰한 경기지역 아파트의 다수가 감정가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돼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10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법원경매전문회사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들어 7일까지 진행된 경기도 경매 아파트의 낙찰가율이 평균 100.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평균 낙찰가율 92.7%보다 8.0%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비록 주간 단위의 기록이긴 하지만 경기도 아파트 낙찰가율이 100%는 넘어선 것은 2007년 3월 110%를 기록한 이후 11년 6개월 만에 처음이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평균 94%, 인천 아파트가 89.4%인 것을 고려해도 경기지역의 과열 현상이 두드러진다.

지지옥션 집계 결과 지난주 낙찰된 경기도의 아파트 49건 가운데 약 43%인 21건의 낙찰가율이 100%를 넘었다.

물건당 평균 응찰자 수는 지난달 8.9명에서 이달에는 10.2명으로 늘었고, 낙찰률(입찰건수 대비 낙찰건수 비율)도 지난달 41.38%에서 이달 49%로 높아졌다.

입찰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낙찰가율과 낙찰률도 동반 상승하는 모습이다.
용인·분당·안양 등지에서 고가 낙찰이 속출했다.

지난 5일 입찰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연원마을 성원아파트 전용면적 84.9㎡는 감정가가 3억2천만원인데 이보다 1억4천만원 이상 비싼 4억6천899만9천원에 낙찰되며 낙찰가율이 147%에 달했다.

이 아파트의 응찰자 수도 45명이나 됐다.

역시 같은 날 경매가 진행된 용인 기흥구 보정동 솔뫼마을 현대홈타운 전용 134.6㎡는 19명이 경쟁한 끝에 감정가(4억600만원)의 133%인 5억3천999만9천원에 낙찰됐다.

또 지난주 분당구 구미동 무지개마을 전용 85㎡는 감정가 5억원의 133%인 6억6천500만원에, 야탑동 탑마을 전용 131.4㎡는 감정가 7억4천800만원의 127%인 9억5천123만원에 각각 낙찰됐다.

두 아파트의 응찰자 수는 각각 8명, 42명으로 경쟁률도 높았다.

경기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의 전용 133.7㎡ 아파트도 12명이 경쟁한 끝에 감정가의 119%인 9억5천551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이처럼 경기지역의 낙찰가율이 치솟는 것은 최근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경기 일대로 확산하는 것과 무관치 않다.

서울 인근 아파트값의 강세로 통상 6개월 전에 감정평가를 통해 정해지는 최저 입찰금액이 시세보다 낮아져 고가 낙찰로 이어지는 것이다.

특히 지난주 경기지역 아파트 낙찰가율 상위 10곳 가운데 9곳이 유찰 한 번 없이 첫 경매에서 100%가 넘는 낙찰가율로 주인을 찾았다.

지지옥션 박은영 선임연구원은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평가돼 있다고 느끼는 경기지역으로 번지며 경매시장도 과열되고 있다"며 "당분간 고가 낙찰이 이어질 것으로 보이지만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로 가격이 조정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무리한 낙찰은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