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10일 북한의 정권수립일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대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 정착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좋은 메시지를 보줬다고 평가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정권수립일 행사에 대해) 많은 언론, 외신들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 빠진 열병식, 수위조절을 했다는 평가와 분석들을 내놓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백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번 열병식의 주제는 평화와 경제 발전이었고 매우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70주년 정권수립일(9·9절)을 기념해 열병식을 개최했다. 열병식에서 ICBM을 등장시키지 않은 것은 물론, 생중계나 당일 녹화중계도 하지 않아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려고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백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 "남북 간에 협의 중이며 조만간 개소 날짜 등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으로 남북 간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인 동향은 없다"며 "보다 세밀하게 챙기면서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