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자동차 회사 포드에 차량을 미국에서 생산하라며 압박했다. 정보기술(IT) 기업 애플에 이어서 압박공세를 펼치는 모양새다.

중간선거를 앞두고 자국 내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지층의 표를 다지려는 행보로 풀이되나 기업들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포드가 중국에서 만든 소형 차량의 미국 판매계획을 없앴다"는 내용의 뉴스를 인용해 전하면서 "이 차는 이제 미국에서 제조될 수 있고 포드는 관세를 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중국에 차를 팔면 25% 세금이 있고 중국이 미국에 차를 팔면 세금은 2%"라며 "미국이 다른 나라에 불리한 시절은 끝났다"는 글도 올렸다.

이는 지난달 31일 포드가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에서 자체 생산한 크로스오버 '포커스 액티브'의 미국 내 판매계획을 중단한다고 발표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후 포드는 즉시 성명을 내고 이 차종을 미국에서 생산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고다수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포드는 "예상 연간 판매량이 5만대도 되지 않아 포커스 액티브를 미국에서 만드는 것은 수익성이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포드는 트럭, SUV,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의 미국 생산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애플에 미국 내 생산을 압박했다. 그는 지난 8일 "중국 대신 미국에서 제품을 만들라"며 "지금 새 공장을 짓기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