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새 '아이폰' 3종 공개
디자인은 계승하되 스펙은 높아져
아이폰 역대 최고가격 넘어설 듯

아이폰 신작이 스마트폰 시장을 달구고 있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새 '아이폰' 3종을 포함해 '아이패드 프로' '애플워치4' 등을 공개한다. 이 자리에서 아이폰 신제품의 신기술, 디자인, 가격에 대한 궁금증이 해소될 전망이다. 이 행사는 애플 공식 사이트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 한국시간 13일 오전 2시다.

10일 다수 외신에 따르면 아이폰 신제품은 화면 크기별로 3가지 모델이 출시된다.신제품은 역대 최대 크기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6.5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화면 ‘아이폰XS 맥스’, 지난해 ‘아이폰X’의 후속 모델인 5.8인치 ‘아이폰XS’, 그리고 보급형인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아이폰9’ 등이다. 아이폰XS 맥스는 아이폰XS 플러스, 아이폰9은 아이폰XC로 명명될 가능성도 나온다.

무엇보다 시장의 관심은 신제품의 혁신 여부다. 업계에서는 애플이 아이폰 신작의 겉은 유지하되 속은 큰 변화를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디자인은 계승하고 스펙은 높아진단 얘기다.

실제로 디자인 측면에서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신제품은 홈버튼을 없애고 노치 디자인을 채택하는 등 '아이폰X(텐)'과 비슷할 전망이다. 다만 애플은 신제품에 그레이, 레드, 화이트, 블루, 오렌지에 골드까지 적용하며 젊은 층의 수요를 노릴 것으로 점쳐진다. 앞서 애플은 행사 초청장을 통해 '골드' 색상을 강조한 바 있다.

메모리 등 스펙(사양)은 지난달 24일 출시된 삼성전자(43,9501,250 -2.77%) '갤럭시노트9'에 뒤지지 않는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L자 모양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리고, '맥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512GB(기가바이트) 저장 용량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도 세 모델에 모두 적용되고 카메라 기능도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3종의 가격은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8과 아이폰X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 왐시 모한 애널리스트는 아이폰 ▲6.5인치 모델이 1049달러(약 118만원) ▲5.8인치 모델 999달러(약 112만원) ▲6.1인치 모델 799달러(약 90만원)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 전망치를 기준으로 국내 출고가에 전작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폭을 적용하면 6.5인치 모델은 약 148만원, 5.8인치 모델은 약 142만원, 6.1인치 모델은 120만원 수준이 된다. 이번 아이폰 신제품은 512GB 모델이 함께 출시될 가능성이 있는 것을 감안했을 때 6.5인치 최상위 모델은 아이폰X 256GB보다 높은 170만원 수준이 될 가능성도 있다.

아이폰 3종은 14일부터 사전 예약 판매 이후 21일 정식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LCD 패널의 수율 문제로 아이폰9(아이폰XC)은 10월 또는 11월로 출시가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국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1차 출시국에 포함될 가능성은 낮다. 아이폰 3종의 국내 출시일은 10월 마지막 주로 점쳐진다.

애플워치3과 애플워치4 비교/사진=폰아레나

애플이 아이폰 신작과 함께 공개하는 새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워치4'에도 관심이 쏠린다.

12.9인치와 좀 더 작은 11인치 모델로 선보일 아이패드 프로에는 아이폰X처럼 물리적 홈버튼을 없애고 페이스 ID 기능을 장착하는 한편, 엣지투엣지 디자인으로 화면 사용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애플워치4는 전작보다 화면이 15% 가량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스마트 시리, 자동 운동량 측정, 워키토키 기능을 강화한 ‘워치 OS 5’ 버전 구동이 유력하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