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비핵화에 좋은 메시지"…"군사적 긴장완화 노력 지속"

통일부와 국방부가 10일 북한의 정권수립일 70주년 열병식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북한의 정권수립일 행사에 대해 "많은 언론, 외신들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 빠진 열병식', '수위조절을 했다' 이런 평가 분석들이 있었다"면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 정착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좋은 메시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언급했다.

백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번 열병식의 주제는 평화와 경제 발전이었다.

매우 긍정적이다' 이렇게 평가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전날 70주년 정권수립일(9·9절)을 기념해 열병식을 개최했지만 ICBM을 등장시키지 않은 것은 물론 생중계나 당일 녹화중계도 하지 않아 미국을 자극하지 않으려고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도 같은 날 정례브리핑에서 "언론과 외신들을 보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이 등장하지 않은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평화와 경제 발전을 강조한 점에서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는 판문점 선언으로 마련된 한반도 분단과 대결 종식, 항구적 평화 정착이 지속하도록 실질적인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열병식에 탄도미사일을 등장시키지 않은 것에 대한 의도를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은 "북한군 열병식과 관련해 탄도미사일이 등장하지 않은, 그리고 등장시키지 않은 전략적 의도에 대해서는 분석 중에 있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열병식에 등장한 재래식 전력에 대해서도 좀 더 추가적인 분석을 하는 것으로 아침에 확인했다"고 전했다.

한편,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와 관련해서는 "남북 간에 협의 중이며 조만간 개소 날짜 등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남측 지역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발생해 남북 간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구체적인 동향은 없다"며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 보다 세밀하게 챙기면서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